뉴스온넷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설/칼럼자유기고기획특집

최종편집:2020-02-27 오전 09:26:04

전체기사

사설/칼럼

자유기고

기획특집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사설/칼럼 > 사설/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임실군 이미지 추락

2012년 02월 05일(일) 21:49 [임순남뉴스]

 

임실군 이미지 추락
“군민이 봉인가” 볼멘소리 이어져

임실군수와 관련한 재판이 14개월째 진행중이다. 재판이 진행될 때마다 법원 객석에는 어김없이 공무원과 군민들로 꽉 들어찬다. 시간과 관계없이 재판이 진행될 때마다 만석이었다.
그러나 1심에 이어 2심이 진행 중인 요즘 방청객이 많이 줄었다. 그러나 항소심에도 방청객은 10~20명은 찾는다. 중요한 것은 재정자립도가 낮은 임실군의 공무원이 하나 둘씩 참석하고 있다는데 문제가 있다.
허수아비 실장이라는 소문이 자자한 가운데 군민의 세금을 축내가며 공무원으로서 기본임무인 근무는 하지 않고 근무시간 법정 방청객에 참석하는 군수에 대한 충성이 아니라 군민에 대한 모욕이다. 공무원들이 재판에 참석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여론이다.
군수도 마찬가지다. 지난 2010년 7월 취임이래 2년 가까이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에 군정을 비우는 것도 임실군의 이미지 추락은 물론 행정력 낭비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임실 군정은 지난 2010년 7월 취임때부터 마치 폭풍으로 좀 파손되기는 했어도 바람을 안고 큰 바다에 떠있는 배였다.
이제 항소심도 얼마남지 않았다. 임실군민의 민심도 사분오열 됐다. 모두가 공감하는 결과가 있기를 기대하는 것은 여기에 있다.
임실군에 거주하는 주민 A모씨(61)는 "임실이 고향이다. 임실에 거주하고 있다. 임실에 직장이 있다는 등의 말을 정말 할 수 없을 정도가 됐다"며 "임실군정이 하루빨리 정상화 됐으면 한다"고 하소연 했다.

 worldag@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임순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임순남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임순남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공공의대법’ 2월 임시국회 통과 ..

[21대총선]이강래예비후보 "사회적 ..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성전건설,..

[21대총선]민주당공심위, 박희승-이..

임실군, 예산조기집행…주민숙원사..

임실군 드림스타트, 취약아동 맞춤..

순천-완주 고속도로 사매 2터널 20..

[21대총선]박희승 후보, 사매터널 ..

임실군, 농민 공익수당 연 60만원 ..

[21대총선]박희승 예비후보, 공공의..

최신뉴스

[21대총선]박희승 예비후보, 공공..  

순창 경유 광주발-대구행 직행버스..  

임실군, 자동차세 3월 연납 할인혜..  

임실군 ‘공유토지분할에 관한 특..  

[21대총선]이강래 후보, 담배원료..  

전북도, 신천지 시설폐쇄·집회금..  

전북도, 도내 신천지 11,135명 명..  

한국소방시설협회전북도회, 취약계..  

전북도-전북경찰청-육군제35보병사..  

[21대총선]박희승 후보, 이강래 토..  

[21대총선]이강래 예비후보, 국립..  

전라북도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으..  

순창, 쌈을 품은 도넛으로 “빵 도..  

순창군, 적성 출렁다리 홍보 추진..  

순창군,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관..  



인사말 - 매체소개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제호 : 임순남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402-81-79696 / 주소: 전북 임실군 신덕면 불재로 657 / 발행·편집인: 김성수
mail: r6z@hotmail.fr / Tel: 063-643-277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1 / 등록년월일 : 2011년 04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수
Copyright ⓒ주식회사 임순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