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온넷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임실사람들김여화의임실이야기인터뷰이사람화재의 인물

최종편집:2020-07-10 오후 01:55:50

전체기사

임실사람들

김여화의임실이야기

인터뷰

이사람

화재의 인물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피플 > 이사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종관 시의원 “긴급재난지원금 현행 지급방식은 출산장려정책과 모순, 보완해야”

세대별 지원 정부 방침 문제점 지적 및 보완책 주문
자활기금 및 주민소득융자금 부실관리도 지적

2020년 06월 21일(일) 13:30 [임순남뉴스]

 

↑↑ 김종관 남원시의원

ⓒ 임순남뉴스

현행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이 형평성에 어긋나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종관 남원시의회 경제산업위원장은 지난 19일 제237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문을 통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를 보완할 방법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 19관련 긴급재난지원금의 지원기준을 1세대당 최대 4인가족으로 책정했는데, 이 방법이 타당했는지”를 묻고, “이러한 방식은 셋째 자녀 이상을 포함한 가구는 혜택에서 제외하는 결과를 낳고,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인구증가 및 출산장려정책 등의 정책방향에 역행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 의원은 현행 긴급지원의 문제점과 보완을 중앙부처에 적극 건의할 것을 주문하고,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가구에 대한 보상방안을 남원시 차원에서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환주 남원시장은 "정부의 지원방침에 따라 지급했을 때 혜택을 받지 못한 가구원수는 3,059명이라는 수치를 제시하며, 현행 지급방식의 문제점을 공감하여 전라북도와 행정안전부에 건의하였다"고 밝혔다.

이어진 보충 질의에서 김 의원은 "3059명은 오히려 장려해야 할 정책의 대상인데 소외된 만큼, 시 차원에서 보상책을 적극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재차 주문했다.

이에 이환주 시장은 "중앙정부의 방침의 취지를 고려하여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김종관 의원은 별도 질의를 통해 남원시 자활기금 및 주민소득융자금의 연체채권, 부실채권 및 소멸채권의 관리가 부실함을 지적하고, 특히 채권의 소멸시효가 중단되지 않아 소멸되었음이 분명한 채권은 시급히 정리하여 건전한 기금 관리를 도모할 것을 촉구하기도 하였다.

 worldag@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임순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임순남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임순남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남원시의회, 후반기 의장에 양희재 ..

진남근 임실군의회 의장, 후반기 의..

[인사]남원시

이용호 국회의원, 일상 폭력 재발 ..

임실 관촌면, 국가유공자 명패달아..

임실군, 농한기 활용‘찾아가는 농..

더불어민주당 왜이러나?

정세균 국무총리, 완주 수소경제 현..

순창군, 4차분 마스크 44,660매 저..

[인사]남원시 사무관급 이상

최신뉴스

임실군 드림스타트 양육자를 위한 ..  

임실군, 농산물 산지 통합마케팅 ..  

한국석유관리원 손주석 이사장, 코..  

남원 교룡산국민관광지‘언택트 관..  

남원시 사회적경제팀 마을기업‘달..  

남원시, 공간정보 경쟁력 강화를 ..  

남원시, 넷째아 이상 출생축하금 2..  

순창군-지역농협, 코로나 19 위기 ..  

순창군, 여름방학 대학생 행정인턴..  

순창군 유용유산균 아토피 피부염 ..  

전북도, 전북천년명가 10곳 선정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간 남원 상록..  

순창군, 찾아가는 지방규제신고센..  

순창읍 자율방재단, 지역 환경개선..  

‘순창 단오제’의 옛 모습, 성황..  



인사말 - 매체소개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제호 : 임순남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402-81-79696 / 주소: 전북 임실군 신덕면 불재로 657 / 발행·편집인: 김성수
mail: r6z@hotmail.fr / Tel: 063-643-277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1 / 등록년월일 : 2011년 04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수
Copyright ⓒ주식회사 임순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