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온넷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일반지방자치중앙정치지방선거

최종편집:2020-07-16 오후 01:01:19

전체기사

정치일반

지방자치

중앙정치

지방선거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정치 > 지방자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임실군 고추 수확 후 포장관리, 내년 농사 좌우

2019년 11월 18일(월) 16:04 [임순남뉴스]

 

임실군이 내년 농사를 좌우할 고추 수확 후 포장관리 현장지도에 나섰다.

군 농업기술센터(소장 홍성억)는 매년 고추 수확 후 포장 관리가 미흡한 농가들이 다수 확인됨에 따라, 임실 고추 명성을 이어가기 위해 청결한 포장관리에 대한 현장 기술지도에 실시한다.

임실군 고추 농가의 경우, 10월 중순이면 고추 수확이 마무리가 되는데, 수확 후 겨울 동안 고추대를 그대로 두고 다음 해 정식시기에 정리하는 농가들이 적지 않다.

이럴 경우 고추에 남아 있는 병균 및 해충들이 고추 잔재물 안에서 월동을 함으로써 그해 고추 농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

특히, 고추의 생산량에 많은 영향을 주는 곰팡이 병인 탄저병의 경우, 고추 대를 방치할 경우, 10~30% 병 발생이 증가할 수 있다고 하니, 수확 후에는 바로 고추대를 제거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리고 고추 잔재물 있는 상태에서 밭을 가는 작업을 하는 경우, 고추에 남아 있는 병균, 해충들이 땅속에서 월동을 할 수 있으므로 고추 잔재물을 태우거나, 포장으로부터 먼 곳에 버리는 것이 안전하다.

마지막으로 고추 잔재물이 제거된 포장에 퇴비를(11월~12월) 살포하여, 부족한 영양분을 채우고, 미부숙 퇴비의 경우 충분히 부숙할 수 있는 시간을 주어, 가스피해 등 미부숙 퇴비 살포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피해들을 줄일 수 있는 것 또한 포장 관리의 중요한 방법이다.

홍성억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지속적인 현장 지도를 통해서 수확 후 관리의 중요성을 지도하고, 안정적이고 고품질의 고추를 생산해 농가소득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worldag@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임순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임순남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임순남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북 30~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

임실군청 6급 여성 공무원 아파트서..

임실군, 여름철 폭염 대비 취약계층..

전북 29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전북도, 데미샘자연휴양림 숙박시설..

임실군, 주민안전 최우선 불법노점..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간 남원 상록..

장어 사체 15톤 무단투기 40대 페기..

전북도, 전북천년명가 10곳 선정

남원시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 서..

최신뉴스

남원 문화도시‘춘향골 소리판’축..  

남원시, 남원읍성 복원...발굴조사..  

2020 전북 성 주류화 확산 추진단 ..  

제24회 무주반딧불축제 취소...코..  

임실군청 여성공무원 사망 사건, ..  

임실 흑염소연구회, 흑염소 소시지..  

순창군, 갈색날개 매미충 적기방제..  

순창군, 코로나 위기 타개할 공공..  

전북도,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  

"가정 내 폐의약품은 보건소․..  

제90회 춘향제 온라인 비대면 축제..  

이용호 의원, 최숙현법 발의...가..  

경찰, 임실군청 여성공무원 휴대폰..  

전북보건의료사회서비스 노동조합 ..  

임실군, 민선 7기 10대 핵심사업 ..  



인사말 - 매체소개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제호 : 임순남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402-81-79696 / 주소: 전북 임실군 신덕면 불재로 657 / 발행·편집인: 김성수
mail: r6z@hotmail.fr / Tel: 063-643-277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1 / 등록년월일 : 2011년 04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수
Copyright ⓒ주식회사 임순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