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온넷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일반지방자치중앙정치지방선거

최종편집:2019-12-06 오후 02:39:35

전체기사

정치일반

지방자치

중앙정치

지방선거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정치 > 지방자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베트남 양궁 국가대표단 ‘임실에서의 특별한 추억’

베트남 선수단, 119안전체험관·치즈테마파크 등 임실투어
7월 18일∼8월 12일까지 전북국제양궁장에서 전지훈련

2019년 08월 09일(금) 18:35 [임순남뉴스]

 

ⓒ 임순남뉴스

임실군 오수면에 있는 전북 국제양궁장에서 전지훈련중인 베트남 양궁 국가대표선수단이 임실투어를 했다.

9일 베트남 양궁국가대표 선수단에 소속된 20여명은 전북119안전체험관과 임실치즈테마파크, 필봉농악전수관, 구담마을 등 임실군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고 체험하며 임실에서의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

이들은 임실치즈로 만든 돈가스와 피자도 맛보는 등 다양하게 활동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특히 임실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베트남 통역 인력을 지원받아 베트남 선수들의 이해를 돕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둘러본 관광지에서도 안내자 및 해설사 등 인적자원 협조를 받아 베트남 선수들이 임실군 관광지에 상세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왔다.

베트남 양궁 국가대표선수단은 지난 7월 18일부터 8월 12일까지 22일간 전북국제양궁장에서 전지훈련을 했다.

군은 12일 귀국이 예정되어 있는 베트남 양궁 국가대표선수단이 임실군에 대해 좋은 추억을 갖고 돌아갈 수 있도록 임실투어를 계획했다.

베트남 선수단은 “베트남보다 선선한 기후와 시설이 좋은 훈련장에서 기술이 뛰어난 전북선수단과의 교류를 통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계기였다”며 “더 많은 기술 연습을 위해 임실을 다시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수면에 위치한 전북국제양궁장은 2018년 10월에 개관하여 6개 대회를 유치해 1,000여명의 선수가 방문했고, 8개월간 총 206명의 선수들이 전지훈련을 다녀갔다.

이와 별개로 올 여름 임실군에는 중국인 관광객들도 많이 찾고 있는 글로벌 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다. 8월에만 전라북도 대표관광지인 임실치즈테마파크에 1천여명의 중국인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이에 따라 군은 전라북도대표관광지인 임실치즈테마파크와 전라북도119안전체험관 등을 연계한 여행상품을 적극 개발하는 한편 홍보를 강화하고 나섰다.

 worldag@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임순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임순남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임순남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임실상성문화마을사업 “올해도 풍..

[포커스]김진환씨, 임공노 신임 위..

임실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복지사..

[기자회견]공공의대법 정기회 처리 ..

순창군 “발효미생물산업화지원센터..

남원시, 전라북도 주택·건축분야 ..

한국농어촌공사 남원지사, 2019년 ..

'산타야 놀자' 2019 임실산타축제로..

임실 청웅면, 고질·상습 체납지방..

도공전북본부, 2019 노사사랑의 연..

최신뉴스

전북도, 동부권식품클러스터 전면 ..  

2019 구세군 자선냄비 시종식  

임실군 다문화가족, 하반기 배우자..  

임실군의회, 2019 행감 마무리, 날..  

임실N치즈축제’ 4년 연속 전라북..  

임실 성수면, 함께 즐기고 더불어 ..  

임실군 풍년 농사는 우량 종자 확..  

대만 신민고-남원제일고 교육 친선..  

2040년 남원시 지속가능한 미래발..  

남원랜드 민간개발 투자협약 체결  

순창군,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 일..  

순창군 장애인 후원인의 밤’행사 ..  

순창군립도서관 상주 작가, 지난 6..  

연말 송년 모임, 순창사랑상품권 ..  

전주지검남원지청, 4,15총선 선거..  



인사말 - 매체소개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제호 : 임순남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402-81-79696 / 주소: 전북 임실군 신덕면 불재로 657 / 발행·편집인: 김성수
mail: r6z@hotmail.fr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1 / 등록년월일 : 2011년 04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수
Copyright ⓒ주식회사 임순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