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온넷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문화/생활일반여행/레져맛과 멋웰빙건강교육가볼만한 곳

최종편집:2019-12-06 오후 02:39:35

전체기사

문화/생활일반

여행/레져

맛과 멋

웰빙

건강

교육

가볼만한 곳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문화/교육 > 문화/생활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임실군, 사계절 꽃피는 거리 조성

본격적 관광객 맞이, 총 7종의 약4만본 여름꽃 식재

2019년 08월 01일(목) 17:42 [임순남뉴스]

 

임실군은 본격적인 관광 성수기를 맞이하여 군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화사한 볼거리를 제공을 위해 적극 나섰다.

군은 6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임실읍 시가지 주요 도로변 꽃박스와 화단에 약40,000여본의 여름꽃을 식재하며 사계절 꽃피는 거리 조성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이번 여름꽃은 수수한 매력의 아게라텀부터 화려한 색상과 모양새로 이목을 끄는 촛불맨드라미까지 총 7종의 다양한 화종으로 식재했으며, 9월 중순까지 개화해 임실의 거리를 환하게 밝혀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봉황인재학당 앞 회전교차로 약 143㎡면적의 교통섬에도 사계절 꽃 화단을 신규 조성했다.

화단 중앙부에는 꽃을 가득 담은 지게 조형물을 포인트로 설치하고 바닥에는 대칭무늬 형태로 꽃을 식재함으로써 삭막한 도로환경에 생기를 불어넣고 있다.

군은 앞으로도 주요관문을 지나는 통행객들에게 사계절의 변화를 한눈에 느낄 수 있도록 계절별 어울리는 꽃을 다양한 컨셉으로 식재하여 색다른 볼거리와 즐거움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군은 여름철 수목생육에 지장을 주고 미관을 헤치는 풀과 넝쿨 등을 제거하기 위한 제초작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한 폭염에 따른 수목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관수 등 사전작업에도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

심민 임실군수는 “이번 여름꽃 식재를 통해 무더위로 지친 군민 및 관광객들에게 쾌적한 볼거리를 제공하겠다”며 “여름꽃 생육관리를 위한 제초 및 관수작업등 철저한 유지관리로 아름다운 가로환경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청정임실 이미지 제고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worldag@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임순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임순남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임순남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임실상성문화마을사업 “올해도 풍..

[포커스]김진환씨, 임공노 신임 위..

임실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복지사..

[기자회견]공공의대법 정기회 처리 ..

순창군 “발효미생물산업화지원센터..

남원시, 전라북도 주택·건축분야 ..

한국농어촌공사 남원지사, 2019년 ..

'산타야 놀자' 2019 임실산타축제로..

임실 청웅면, 고질·상습 체납지방..

도공전북본부, 2019 노사사랑의 연..

최신뉴스

전북도, 동부권식품클러스터 전면 ..  

2019 구세군 자선냄비 시종식  

임실군 다문화가족, 하반기 배우자..  

임실군의회, 2019 행감 마무리, 날..  

임실N치즈축제’ 4년 연속 전라북..  

임실 성수면, 함께 즐기고 더불어 ..  

임실군 풍년 농사는 우량 종자 확..  

대만 신민고-남원제일고 교육 친선..  

2040년 남원시 지속가능한 미래발..  

남원랜드 민간개발 투자협약 체결  

순창군,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 일..  

순창군 장애인 후원인의 밤’행사 ..  

순창군립도서관 상주 작가, 지난 6..  

연말 송년 모임, 순창사랑상품권 ..  

전주지검남원지청, 4,15총선 선거..  



인사말 - 매체소개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제호 : 임순남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402-81-79696 / 주소: 전북 임실군 신덕면 불재로 657 / 발행·편집인: 김성수
mail: r6z@hotmail.fr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1 / 등록년월일 : 2011년 04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수
Copyright ⓒ주식회사 임순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