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온넷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임실사람들김여화의임실이야기인터뷰이사람화재의 인물

최종편집:2019-08-19 오후 02:34:50

전체기사

임실사람들

김여화의임실이야기

인터뷰

이사람

화재의 인물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피플 > 이사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박상모 전 재경 임실군 향우회장, 애향장학금 1000만원 기탁

2023년까지 총 1억원 기탁 약속...지난해 5000만원 기탁 후 매년 1000만원씩

2019년 07월 30일(화) 10:37 [임순남뉴스]

 

ⓒ 임순남뉴스

임실군은 박상모 전 재경 임실군향우회장이 임실군 애향장학회 이사장인 심 민 군수에게 장학금 1000만원을 전했다고 30일 밝혔다.

박 전 회장은 지난 해 미래 임실발전의 성장 동력이 될 인재를 육성․지원하기 위해 오는 2023년까지 총 1억원을 기부하겠다는 약속을 한 바 있다.

그 일환으로 앞선 지난 2018년 7월 임실군 애향장학회에 5천만원을 기부한 데 이어 올해부터 5년간 매년 1000만원씩 기부하기로 했다.

박 전 회장은 이날 전달식에서 “학업성적과 품행이 바른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여 애향심을 고취시키고, 나아가 지역발전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인재로 육성하여 더 큰 고향사랑으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심 민 이사장은 “열악한 교육환경으로 인해 농촌 학생 수 감소와 사기저하 등으로 어려움이 적지 않은데, 출향인들의 고향에 대한 사랑과 응원이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며 “보내주신 소중한 기탁금은 지역내 우수인재 양성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재)임실군 애향장학회는 지난 1995년에 설립된 이후 애향장학금 지급뿐만 아니라 봉황인재학당과 서울 장학숙 운영 등으로 ‘교육 때문에 떠나는 임실이 아닌 교육 때문에 돌아오는 임실’을 만들어 가는 크게 일조하고 있다.

한편, 박상모 前회장은 임실군 청웅면 출신으로 2004~2007년까지 재경임실군향우 회장과 재경전북도민회 부회장을 역임하였으며, 현재는 재경임실군향우회 고문을 맡아 고향 발전과 향우회 화합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힘쓰고 있다.

 worldag@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임순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임순남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임순남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임실N치즈축제, 국화꽃에 코스모스 ..

(사)남원시자원봉사센터, 남원시문..

전북경찰, 경찰 비위 근절위해 '반..

"우리도 요리할 수 있어요"

순창군, 여름철 식중독 예방위해 총..

베트남 양궁 국가대표단 ‘임실에서..

국립임실호국원, 어린이와 함께 대..

남원시, 어린공원 새 단장 '오픈'

2019 전북·남원시 사회조사 13일..

임실봉황인재학당, 하반기 학사일정..

최신뉴스

임실군, 전국최초 태양광 버스정류..  

전라북도, 순창 쌍치작은도서관에 ..  

순창군,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벌초 전 예초기 무상 점검 받으..  

사용 편리한 순창사랑 상품권 이용..  

사)남원시자봉센터-CJ제일제당 남..  

남원시, 시민이 체감하는 신규사업..  

전북대도약 시대를 함께 열어가는 ..  

대안정치,제3지대 창당준비기획단 ..  

선거 공보물 허위사실 기재한 순창..  

[현장체크]휘어진 섬진강 자전거길  

임실군농악협의회 호남 좌도농악 ..  

임실군 농작업대행단, 고품질 사료..  

임실군, 317개 보행자용 도로명판 ..  

임실군, 건강한 하천 생태환경 조..  



인사말 - 회사소개 - 조직도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제호 : 임순남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402-81-79696 / 주소: 전북 임실군 신덕면 불재로 657 / 발행·편집인: 김성수
mail: r6z@hotmail.fr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1 / 등록년월일 : 2011년 04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수
Copyright ⓒ주식회사 임순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