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온넷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일반사건사고노동/취업환경식품/의료35사단지역임실

최종편집:2019-10-22 오후 06:07:27

전체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노동/취업

환경

식품/의료

35사단

지역임실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순창군 보건의료원, 장례식장 직영으로 지난 1일 재개장

지난 1일부터 직접 운영방식으로 운영 시작

2019년 10월 01일(화) 20:21 [임순남뉴스]

 

ⓒ 임순남뉴스

순창군이 보건의료원 내 장례식장을 지난 1일 재개장했다.

군은 지난해 11월 장례식장 운영방법 개선과 내부시설 보완 등을 위해 운영을 중단하고, 관련 행정절차 및 인력 확보 등 운영 정상화를 위한 사전 준비를 마치고 휴업한지 10개월 만에 다시 새롭게 문을 열었다.

이와 관련 군은 최근 장례식장내 노후화된 부분을 새 단장하는 동시에 장례지도사도 확보해 운영인력 여건도 개선했다.

사용료는 휴업 전과 동일하게 1일당 지역민에게 20만원, 관외인에게 25만원씩을 받는다.
장례비용의 대다수를 차지하던 식비도 사용자가 재료를 직접 선택해 비용이 절감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사용자가 조문객에게 대접할 음식을 정할 수 있게 자율성을 부여함으로써, 음식비용으로 인해 상주와 발생되는 갈등관계를 최소화했다.

또한 식자재부터 장의용품, 장례업체 등도 상주 측이 직접 선택하도록 해, 타 업체와 비교를 통해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방식을 적용했다.

장례식장 운영이 재개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지역주민 또한 반기는 분위기다.

기존에 보건의료원 장례식장을 이용했던 사용자들이 비용 절감 부문에서 많은 혜택을 봤다면서 이용 만족도가 높아, 보건의료원 장례식장을 이용하려는 군민들이 많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보건의료원 장례식장은 많은 군민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한 것이 당초 취지다”면서 “다수의 군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장례식장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worldag@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임순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임순남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임순남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북도, 연명의료 결정제도 안정적 ..

전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순창군 건강장수 식품클러스터 사업..

임실군, 주요 성과 핵심사업 집중점..

순창군, “순창사랑상품권 불법유통..

순창군,‘공간통합·시설공유형 협..

이항로 진안군수 당선무효...내년 4..

순창군, 다(多)양한 가족 다(多)양..

남원시, 전 직원 대상 폭력예방 통..

심 민 임실군수, 특례화 법제화 추..

최신뉴스

대안신당, 내달 17일 발기인 대회...  

임실군 관촌면, 아름다운 지역경관..  

임실군, 공중이용시설 대상 금연문..  

제293회 임실군의회 임시회 폐회  

임실군의회, 지역발전 견인차 역할..  

순창군, 친환경농업 의무교육 받고..  

순창군, 가을주간 문화공연 듬뿍  

순창컵 전국 청소년 댄스경연대회..  

전국 국악인들 오는 26일 순창에 ..  

한국농어촌공사 남원지사, 수질환..  

제40회 흰지팡이의 날 기념행사… ..  

남원노암산업단지, 기업투자유치 ..  

임실 관촌면 면민화합 사선콩쿠르..  

임실군의회, 2019년 행정사무감사..  

임실사랑상품권 할인율 상향, 지역..  



인사말 - 회사소개 - 조직도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제호 : 임순남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402-81-79696 / 주소: 전북 임실군 신덕면 불재로 657 / 발행·편집인: 김성수
mail: r6z@hotmail.fr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1 / 등록년월일 : 2011년 04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수
Copyright ⓒ주식회사 임순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