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온넷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제일반금융기업생활경제

최종편집:2020-06-05 오후 04:41:16

전체기사

경제일반

금융

기업

생활경제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경제/IT > 경제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남원-서울시 공무원과 함께 상생협력

춘향골 남원탐방 교육을 통해 지역관광 활성화 시너지 효과 기대

2019년 09월 24일(화) 15:28 [임순남뉴스]

 

ⓒ 임순남뉴스

남원시가 중앙부처 및 전국 지자체 공무원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춘향골 남원탐방 교육남원다(多)움을 말하다가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2년째 실시하고 있는 춘향골 남원탐방 교육은 남원시의 풍부한 문화·역사·관광·생태자원을 알려 관광소득으로 유도하고, 힐링 에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으로 공직자들에게 재충전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24일부터 3일간 진행되는 금번 교육은 지난 5월 22일 남원-서울 상생협력 MOU체결 이후 교육을 통한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서울시 공무원 40여명이 참여해 남원의 품격 높은 역사와 문화를 보고 체험한다

교육생들은 첫날인 24일에는 남원의 관광랜드마크인 광한루원과 만인의총, 춘향테마파크를 둘러보고 천년남원의 문화와 역사를 체험했다.

이후 25~26일에는 ▲지리산둘레길 ▲국악의 성지 ▲지리산허브밸리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 ▲혼불문학관 등 남원의 아름다운 역사와 문화자원을 둘러보고 이야기를 공감하는 시간을 갖는다.

교육생들은 또 2017년 한국관광의 별을 수상한 전통한옥호텔 남원예촌에서 잠을 자며 한옥의 아름다움과 그윽한 향기를 만끽했다.

탐방교육에 참가한 서울시 공무원들은“남원예촌, 광한루원, 춘향테마파크, 전통음식 등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조선시대에 온 기분이다”며“춘향골의 맛과 멋, 소리가 어머니의 품처럼 포근하게 느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입교식 환영인사에서 김동규 남원부시장은“남원은 판소리 동편제의 발상지로, 왜구를 토벌한 황산대첩지로, 1500여 년 전 화려한 철기를 꽃피운 가야유적 등 역사·문화유적이 산재한 지붕없는 박물관이다”며“연인사랑의「춘향전」, 산사람과 죽은 사람의 사랑「만복사저포기」, 형제사랑의「흥부전」을 간직한 사랑의 도시이다.”고 소개했다.

남원시는 앞으로도 춘향골 남원탐방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남원의 역사와 문화를 대ㆍ내외에 보다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worldag@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임순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임순남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임순남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입식테이블로 바꿨더니 손님들이 ..

임실군, 모든 출산가정에 기저귀 무..

“남원으로 떠나는 나만의 여행”

전북청년허브센터 대학생 공기관 인..

남원소방서, 폭염대비 만발의 준비

[인사]기획재정부 실장급

황숙주 순창군수, 국가예산 확보 위..

전북도의회 후반기 의장단 후보 난..

신규 농촌지도·연구직 공무원 순창..

순창 미래발전 기획단, 코로나19 이..

최신뉴스

전북도, 여름철 대표 보양식 미꾸..  

임실, 코로나19 극복 청년 긴급 지..  

2020 임실N치즈축제에 오면 구절초..  

임실군 학교연계형 공공스포츠클럽..  

남원산내, 아름다운 주거 경관개선..  

남원여성문화센터, 농식품부 공모..  

남원시, 3년 연속 재난관리 잘하는..  

2020년 장류축제장 경관조성은 우..  

순창군, 코로나로 피해 입은 청년..  

순창군, 찾아가는 방문서비스로 정..  

기상청, 4일 오전 11시부터 순창에..  

국립임실호국원, 호국보훈의 달 안..  

순창군, 자체개발 농업미생물 배지..  

순창 쌍치면 백은장학회 대학신입..  

이훈 재경남원산동면향우회장 모기..  



인사말 - 매체소개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제호 : 임순남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402-81-79696 / 주소: 전북 임실군 신덕면 불재로 657 / 발행·편집인: 김성수
mail: r6z@hotmail.fr / Tel: 063-643-277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1 / 등록년월일 : 2011년 04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수
Copyright ⓒ주식회사 임순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