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온넷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임실사람들김여화의임실이야기인터뷰이사람화재의 인물

최종편집:2019-10-22 오후 06:07:27

전체기사

임실사람들

김여화의임실이야기

인터뷰

이사람

화재의 인물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피플 > 이사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포커스]한완수부의장, 국립 농악박물관 조성 필요

2019년 09월 18일(수) 09:15 [임순남뉴스]

 

↑↑ 한완수 전북도의회 부의장

ⓒ 임순남뉴스

전북도내 국립농악박물관 건립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도의회 한완수(임실·더불어민주당)부의장은 제366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국립농악박물관 조성을 통해 전북 농악 전통을 이어갈 수 있는 확고부동한 기반을 완성시키자“고 제안했다.

한 의원은 “우리지역의 농악은 전문 직업으로 걸립농악부터 주민참여형의 마을농악 등 호남농악의 다양성과 예술성을 증명해주는 좌도의 꽹가리 가락과 우도의 장고가락이 온전히 전승되고 있다”고 건립 당위성을 제기했다.

현재 농악은 국가무형문화재 및 시도무형문화재로 전국에 총 34개가 지정되어 있고 이 중 전북은 가장 많은 7개의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어 20%가 넘는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국가중요무형문화재는 총 6개 중 2개가 전북 지역의 농악이며, 최근 국가무형문화재 지정예고를 거쳐 문화재청 최종 심의를 통해 신규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될 예정인 남원농악까지 더하면 3개로 늘어나게 된다.

한완수 의원은 “전국적으로 농악 명인의 반열에 오른 부안의 고(故) 나금추 명인과 정읍의 유지화 명인을 필두로 한 여성농악 등 타 지역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풍부한 농악 전통과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국에 총 34개 농악 가운데 전북은 가장 많은 7개의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어 20%가 넘고 국가중요무형문화재는 총 6개 중 2개가 전북 지역의 농악”이라며 “여기에 문화재청 최종 심의를 통해 신규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될 예정인 남원농악까지 더하면 3개로 늘어나게 된다"고 거듭 건립 당위성을 피력했다.

이에 한 완수 의원은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농악을 심층적으로 연구하는 학예연구기능, 전국 농악의 형식과 내용을 집대성해서 보여줄 수 있는 전시 기능, 대중들에게 농악의 진수를 맛보고 체험할 수 있는 교육체험기능 등이 망라된, 유일무이의 국립농악박물관을 전북에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worldag@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임순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임순남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임순남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북도, 연명의료 결정제도 안정적 ..

전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순창군 건강장수 식품클러스터 사업..

임실군, 주요 성과 핵심사업 집중점..

순창군, “순창사랑상품권 불법유통..

순창군,‘공간통합·시설공유형 협..

이항로 진안군수 당선무효...내년 4..

순창군, 다(多)양한 가족 다(多)양..

남원시, 전 직원 대상 폭력예방 통..

심 민 임실군수, 특례화 법제화 추..

최신뉴스

대안신당, 내달 17일 발기인 대회...  

임실군 관촌면, 아름다운 지역경관..  

임실군, 공중이용시설 대상 금연문..  

제293회 임실군의회 임시회 폐회  

임실군의회, 지역발전 견인차 역할..  

순창군, 친환경농업 의무교육 받고..  

순창군, 가을주간 문화공연 듬뿍  

순창컵 전국 청소년 댄스경연대회..  

전국 국악인들 오는 26일 순창에 ..  

한국농어촌공사 남원지사, 수질환..  

제40회 흰지팡이의 날 기념행사… ..  

남원노암산업단지, 기업투자유치 ..  

임실 관촌면 면민화합 사선콩쿠르..  

임실군의회, 2019년 행정사무감사..  

임실사랑상품권 할인율 상향, 지역..  



인사말 - 회사소개 - 조직도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제호 : 임순남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402-81-79696 / 주소: 전북 임실군 신덕면 불재로 657 / 발행·편집인: 김성수
mail: r6z@hotmail.fr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1 / 등록년월일 : 2011년 04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수
Copyright ⓒ주식회사 임순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