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온넷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제일반금융기업생활경제

최종편집:2019-12-12 오후 02:55:02

전체기사

경제일반

금융

기업

생활경제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경제/IT > 생활경제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할인대박! 남원투어패스 ‘남원춘향사랑권’ 유료관광지 최대 80%할인혜택

2019년 09월 11일(수) 10:06 [임순남뉴스]

 

남원시는 한 장의 카드로 남원의 유료관광지 7개소 무료입장과 맛집, 숙박, 체험 등 특별할인을 제공받을 수 있는 자유이용권형 남원투어패스 ‘남원춘향사랑권’을 운영중에 있다.

투어패스는 다양한 볼거리와 문화공연, 체험 등이 분포되어 있는 남원만의 특화된 기획상품으로 전북투어패스 연계사업으로 만들어졌다.

남원투어패스‘남원춘향사랑권’을 이용하면 유료관광시설 광한루원과 춘향테마파크, 남원항공우주천문대, 수지미술관, 지리산허브밸리, 백두대간생태교육장전시관, 남원랜드 등 총 7개소를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며 특별할인가맹점으로 등록 된 맛집, 공연, 숙소, 체험 등의 할인혜택도 덤으로 받을 수 있다.

남원투어패스 구입은 전북투어패스 홈페이지, 쿠팡, 티몬 등 인터넷쇼핑몰과 광한루원 정문 앞 키오스크(무인 단말기) 온라인 구매와 남원원관내에 위치한 관광안내소 3개소(광한루원, 남원역, 종합안내센터)의 오프라인도 가능하다.
투어패스는 1인 1매당 온라인(모바일형) 4,900원, 오프라인(카드형) 5,000원으로 남원의 7개소 관광지를 정상금액으로 이용하면 26,000원, 투어패스를 이용하면 정상가의 약 80%정도가 절약된다.

8월 중순부터 판매된 투어패스는 8월 말기준 1,000여장의 판매 실적으로 자유여행객이 늘어나는 요즘 여행트렌드로는 남원 투어패스‘남원춘향사랑권’이 대환영이다,

남원시 관계자는 “개인여행객이 늘어나고 있는 여행트랜드와 투어패스 ‘남원춘향사랑권’도입을 통해 남원의 새로운 관광환경 조성과 남원만의 특화된 여행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리와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worldag@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임순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임순남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임순남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기자회견]공공의대법 정기회 처리 ..

전주지검남원지청, 4,15총선 선거사..

임실읍, 희망2020 나눔 캠페인 온정..

임실군, 2019년 알짜배기 공모사업 ..

2040년 남원시 지속가능한 미래발전..

임실군의회, 2019 행감 마무리, 날..

순창군,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 일..

순창군 장애인 후원인의 밤’행사 ..

전북도, 동부권식품클러스터 전면 ..

임실군, 정보보안 관리실태 평가 우..

최신뉴스

전북 7조 6000억대 국가예산 확보..  

남원육아종합지원센터건립 국비 10..  

남원시, 무주택 신혼부부 대상 전..  

임실문인협회, 2019년 한 해 마무..  

임실군,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발굴..  

임실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우수..  

전국 댐소재지 단체장, 임실군에 ..  

남원시 국비확보 총액 4471억 사상..  

순창군, 2019년 농산시책 부문 우..  

순창사랑상품권 부정유통 신고자 ..  

전북 동부권 사업, 순창 식품클러..  

순창군, 취약계층 사랑의 땔감 나..  

순창군 배구인 송년회 코트서 펼쳐  

순정축협, 성금 500만원 기탁 지역..  

순창군 “유용미생물은행 구축사업..  



인사말 - 매체소개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제호 : 임순남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402-81-79696 / 주소: 전북 임실군 신덕면 불재로 657 / 발행·편집인: 김성수
mail: r6z@hotmail.fr / Tel: 063-643-277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1 / 등록년월일 : 2011년 04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수
Copyright ⓒ주식회사 임순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