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온넷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일반지방자치중앙정치6.2지방선거

최종편집:2019-04-19 오후 05:23:49

전체기사

정치일반

지방자치

중앙정치

6.2지방선거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정치 > 지방자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임실치즈의 대부, 고 지정환 신부에 국민훈장 수여

이개호 농림부 장관, 빈소 찾아 문재인 대통령 국민훈장 모란장 전수
임실N치즈산업 경제적 파급효과 1천억원…지역경제발전 크게 기여
생전 심 민 군수와 돈독한 우정, 임실N치즈축제 해마다 찾아 기뻐하기도

2019년 04월 15일(월) 17:13 [임순남뉴스]

 

ⓒ 임순남뉴스

임실치즈의 개척자이자 한국치즈의 대부인 고 지정환 신부가 문재인 대통령으로 부터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여받았다.

국민훈장은 국가 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이들에게 주어지는 것으로, 총 5등급으로 구분됐으며, 모란장은 2등급이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5일 오후 4시 문 대통령을 대신해 고 지정환 신부의 빈소가 차려진 전주 중앙성당을 찾아 유족인 아니따(여조카)씨에게 국민훈장 모란장을 전수한다.

문재인 정부는 생전에 지 신부가 척박했던 임실군을 한국치즈의 대명사로 성장시켰으며, 임실치즈산업을 대한민국 대표 치즈산업의 메카로 만든 공로를 높이 평가하며 국민훈장 모란장을 추서했다.

지난 2016년 심 민 군수로부터 명예군민증을 받은 지 신부는 임실치즈의 상징이자, 임실군민의 자부심으로 영원히 남게 됐다.

선종한 지 신부의 빈소에는 심 민 임실군수와 신대용 군의회의장을 비롯하여, 많은 임실군민들의 조문 발길이 이어지고 청와대와 송하진 전북도지사, 정치권 등 정관계 많은 인사들이 찾아 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고 있다.

벨기에 출신으로 지난 1964년 임실성당 주임신부로 부임한 그는 가난에 힘겨워했던 임실주민들을 위해 산양 두 마리의 우유를 가지고 치즈를 만들기 시작했다.

이후 3년여의 시행착오 속에도 포기하지 않으며, 1966년 임실산양협동조합을 주민들과 공동으로 설립하고 치즈공장과 치즈숙성실을 만들었다. 이듬해인 1967년 마침내 치즈개발에 성공, 오늘 날의 임실N치즈산업의 시초가 되었다.

이 공간은 훗날 임실치즈 역사문화공간으로 재탄생했다. 지난 2017년 임실군은 10억4000만원을 들여 지 신부가 세운 치즈공장과 살던 집을 복원해 임실치즈 역사문화공간으로 만들었다.

이곳은 지역주민은 물론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임실치즈의 50여년 역사를 한 눈에 보고 배우는 역사적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심 군수는 당시 새롭게 재창조된 이곳을 찾은 지 신부의 모습을 잊지 못한다고 했다.

심 군수는 “당시 휠체어를 탄 불편한 몸을 이끌고, 자신이 지내던 2층 공간까지 올라오셔서, 이곳에 제 침실이 있었고, 여기에서 임실치즈를 위해 기도했지요. 아, 이곳에 숙성실을 있었고, 주민들과 치즈를 개발했는데…”라며 회고하던 지 신부를 기억했다.

지 신부가 영면하기 하루 전인 12일은 우연찮게도 임실치즈농협 50주년과 제2공장의 준공식이 열린 날이기도 했다.

임실치즈는 연간 27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으며, 임실N치즈, 임실N치즈피자, 지정환피자 등의 프랜차이즈 창업으로 연간 1,000억원 이상의 경제 파급효과를 내고 있다.

또한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임실N치즈축제는 30~40여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급성장했다.

지 신부는 지난 2015년 임실N치즈축제를 처음 개최할 때부터 작년까지 해마다 축제장을 찾아 수십만명의 방문객을 보며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

심 군수는 “축제장을 찾을 때마다 많은 관광객들을 보면서 감격해 하시며 고맙다고 말씀하셨는데, 올해는 그 모습을 볼 수 없게 됐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별세하시기 보름 전에 많이 아프시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에 갔는데 손목에 뽀뽀를 해주셨는데 그게 마지막 인사가 될 줄은…”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지 신부의 장례미사는 16일 오전 10시에 전주 중앙성당에서 진행되며, 장지는 성직자 묘지인 치명자산 성지다.

심민 군수와 임실군청 직원들, 신대용 군의장 및 군의원, 지역주민들은 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할 예정이다.

한편 지 신부는 대한민국 치즈의 원조, 임실치즈의 아버지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장애인을 위한 헌신적 노력으로 2016년 2월 4일 법무부로부터 대한민국에 특별한 공적이 인정되어 한국국적을 취득했다. 한국에 오신지 57년만이었다.

 worldag@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임순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임순남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임순남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옥정호 순환도로 개설...정부가 나..

임실군, 논에 콩을 심으면 지원금 ..

지역주민, 소음·비산먼지 등 민원..

임실군 어르신들…“청정하게 시원..

송하진 전북도지사, 4번째 남원시 ..

남원시·의회, 건설현장 민원 제기..

임실군, 쾌적한 농촌환경위해 농촌..

(인사)순창군

남원시 대강면, 인구늘리기 총력 추..

남원시 ‘해뜨레베스티움’ 건설민..

최신뉴스

제39회 장애인의 날 기념행사 '성..  

임실군, 원예농산물산업 만점 ‘전..  

임실군 치매걱정 없는 건강한 삶 ..  

남원시, 국민디자인단 과제공모  

김주열 열사 묘역에서 제59주년 4...  

광한춘몽(廣寒春夢) 춘향제 준비에..  

순창군 소속 공무원, 인재양성을 ..  

순창군, 지역화폐 발행을 위한 판..  

사)국군문화진흥원, 순창군 인문독..  

순창군민의 날, 군민체육대회 3만..  

봄철 축제, 안전사고 조심하세요!  

[2020년 4·15총선 특집]무소속 이..  

도공 전북본부, 전주수목원 제3회 ..  

순창군 “엘리트 정구 선수들 또 ..  

"대한민국 의로운 반려동물 대상에..  



인사말 - 회사소개 - 조직도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제호 : 임순남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402-81-79696 / 주소: 전북 임실군 신덕면 불재로 657 / 발행·편집인: 김성수
mail: r6z@hotmail.fr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1 / 등록년월일 : 2011년 04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수
Copyright ⓒ주식회사 임순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