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온넷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임실사람들김여화의임실이야기인터뷰이사람화재의 인물

최종편집:2019-04-19 오후 05:23:49

전체기사

임실사람들

김여화의임실이야기

인터뷰

이사람

화재의 인물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피플 > 이사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남원 인월에 둥지 튼 코메디언 전유성씨, 시민과 소통 나선다

오는 27일 11시 국립민속국악원 예음헌서 첫 무대

2019년 03월 20일(수) 16:40 [임순남뉴스]

 

ⓒ 임순남뉴스

남원 인월에 둥지를 튼 코메디언 전유성(70)씨가 오는 27일 오전 11시 남원국립민속국악원 예음헌에서 '남원으로 이사온 전유성입니다'를 소재로 시민과 대화에 나선다.

이어 자신의 개그맨 데뷔 50주년을 맞아 그와 톱스타급 후배들이 각 분야에서 십시일반 힘을 모아 기념 공연을 펼친다.

‘데뷔 50년 만에 제일 큰 무대, ’전유성의 쑈쑈쑈‘ : 사실은 떨려요'(이하 전유성의 쑈쑈쑈)는 오는 5월 11~12일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을 시작으로 6월 22일 전주, 6월 29일 제주도까지 진행된다.

이번 ‘전유성의 쑈쑈쑈’에는 코미디언 김미화, 김학래, 김한국, 심형래, 이성미, 이영자, 이홍렬, 임하룡, 전영미, 조혜련, 졸탄, 주병진, 최양락(가나다순) 뿐만 아니라 코미디시장과 예원대학교 코미디학과 출신 제자들이 대거 출연한다.

또한, 노사연, 양희은, 전영록, 전인권, 조덕배 등 동료 가수가 출연 예정이다.

이어 최현우, 구본진, 김민형, 김상순, 한만호 등 프로 마술사와 '컴플리트'로 유명한 일본 마술사 '닥터레옹'도 출연을 약속했다. 이렇게 각 분야의 쟁쟁한 후배들이 번갈아 출연한다.

특히 음악, 토크, 개그, 마술까지 함께하는 화려한 퍼포먼스로 최고의 공연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공연을 총 지휘하는 김준오 프로듀서는 "후원 없이 벌인 일이라 제작비는 부족하지만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 즐겁게 준비 중이다"며 "기업 후원이나 개인 후원, 각종 협찬 모집 중인데 대놓고 광고하려고 하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

 worldag@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임순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임순남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임순남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옥정호 순환도로 개설...정부가 나..

임실군, 논에 콩을 심으면 지원금 ..

지역주민, 소음·비산먼지 등 민원..

임실군 어르신들…“청정하게 시원..

송하진 전북도지사, 4번째 남원시 ..

남원시·의회, 건설현장 민원 제기..

임실군, 쾌적한 농촌환경위해 농촌..

(인사)순창군

남원시 대강면, 인구늘리기 총력 추..

남원시 ‘해뜨레베스티움’ 건설민..

최신뉴스

제39회 장애인의 날 기념행사 '성..  

임실군, 원예농산물산업 만점 ‘전..  

임실군 치매걱정 없는 건강한 삶 ..  

남원시, 국민디자인단 과제공모  

김주열 열사 묘역에서 제59주년 4...  

광한춘몽(廣寒春夢) 춘향제 준비에..  

순창군 소속 공무원, 인재양성을 ..  

순창군, 지역화폐 발행을 위한 판..  

사)국군문화진흥원, 순창군 인문독..  

순창군민의 날, 군민체육대회 3만..  

봄철 축제, 안전사고 조심하세요!  

[2020년 4·15총선 특집]무소속 이..  

도공 전북본부, 전주수목원 제3회 ..  

순창군 “엘리트 정구 선수들 또 ..  

"대한민국 의로운 반려동물 대상에..  



인사말 - 회사소개 - 조직도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제호 : 임순남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402-81-79696 / 주소: 전북 임실군 신덕면 불재로 657 / 발행·편집인: 김성수
mail: r6z@hotmail.fr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00051 / 등록년월일 : 2011년 04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수
Copyright ⓒ주식회사 임순남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